1월 26, 2024 정치소식

협박 쪽지 공개한 이수정…“배현진 피습, 남일 같지 않아”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습격을 당한 가운데, 국민의힘 경기 수원정 예비후보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도 최근 받은 ‘협박 쪽지’를 소셜미디어 계정에 공개하며 “배 의원 일이 남 일 같지 않다. 빠른 쾌유를 빈다”고 전했다.

이 교수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출마 소식을 접하고 처음 쪽지로 받은 협박 메시지”라며 지난달 초 자신의 학교 연구실 문틈에 끼워져 있었다는 쪽지 사진을 찍어 공유했다. 자신을 ‘수원의 훌륭한 인물을 잃고 싶지 않은 유권자’라고 밝힌 작성자는 “교수님 부재중이라 편지 남기고 간다. 교수님 출마 의지 잘 들었다. 나라가 망해가는 것을 막고자 (총선에) 나가시는데 왜 국민의힘이냐”며 “우리 수원은 의원, 시장, 도지사 전부 민주당인 유일무이한 도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아니면 무소속으로 출마하셔야 한다”며 이 교수의 국민의힘 소속 출마 철회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 교수는 해당 쪽지와 관련해 “연구실 문틈에 끼워놓고 갔다는 건 내 위치와 동선을 알 수도 있다는 얘기”라며 “잠시 두려움이 판단력을 마비시켰지만 잊기로 했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가 무너진 다음에는 나 자신도 대한민국도 멈출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배 의원 일이 남 일 같지 않다. 빠른 쾌유를 빈다. 우린 미래 세대를 위해 꼭 해내야 하는 책무가 있다”고 했다.

배 의원은 전날 오후 5시18분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건물에서 돌덩이를 든 중학교 2학년 A 군(15)에게 피습당했다. 가해자는 당시 머리를 감싸 쥐며 쓰러진 배 의원의 머리를 10여초간 15차례 내리쳤다. 이후 배 의원은 머리에 상당한 출혈이 발생해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배 의원은 응급처치를 받고 입원해 안정을 취하고 있다.

병원 측은 “단독으로 CT 촬영을 하고 1㎝ 정도의 두피 열상에 대해 1차 봉합을 했으며 두피 내 출혈이나 골절 소견은 없다”며 “경과를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전날 브리핑에서 밝혔다.

중학생으로부터 습격받아 병원에 입원한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오늘(26일) 이틀째 치료를 이어갔습니다.

배 의원은 오늘 오전 순천향대서울병원에서 뇌 자기공명영상장치(MRI) 촬영을 하는 등 경과를 살펴보고 있으며 오늘 중으로 퇴원은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고 배 의원 측은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제 긴장이 풀려서인지 어제보다 통증이 더 나타나고 어지럼증도 심한 상태”라며 “오늘 퇴원은 어려울 것 같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현진, 피습 이틀째 입원 치료…”통증 심화로 오늘 퇴원 어려워”

전날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재옥 원내대표 등이 배 의원을 찾아 위로한 데 이어 한오섭 대통령실 정무수석이 오늘 오전 병문안을 위해 병원을 찾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홍익표 원내대표 등도 병문안 의사를 타진했으나 배 의원은 정중하게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배 의원 측은 “배 의원이 누워 있고 힘들어하는 상황이어서 병문안을 원하는 야당 인사들에게는 마음은 감사하지만, 양해를 부탁한다고 정중히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배 의원은 전날 오후 5시 20분쯤 강남구 신사동의 한 건물 입구에서 달려든 중학생 A 군으로부터 돌덩이로 머리 뒤를 공격당해 피를 흘린 채 쓰러졌습니다.

병원으로 곧장 이송된 배 의원은 두피를 1cm가량 봉합했습니다.

습격범은 현장에서 곧바로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보호자 입회 하에 체포된 A군을 조사한 뒤, 미성년자인 점과 현재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A군을 응급입원 조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