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6, 2024 연예소식

‘도그데이즈’ 윤여정 “오스카 수상 후 인터뷰 안 한 이유는···”

배우 윤여정이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세계적 배우가 된 후 인터뷰를 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고백했다.

2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도그데이즈’(감독 김덕민) 주연 윤여정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윤여정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이후 많은 작품 제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주인공 기회가 나한텐 별로 없었는데, 많이 들어오는걸 보면서 씁쓸했다”며 특유의 위트있는 말투로 말을 이어갔다.

“주인공을 한다는 건 책임감을 요해요. 스스로를 흥행 배우라 생각해 본 적이 없기 떄문에 더는 위험한 도전을 하고 싶지 않았죠. 사람들이 간사한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간사한가. 이렇게 쭉 살았는데 갑자기 내가 주인공으로 발돋움을 해야하나. 그래서 그런걸 다 무시했어요.”

그는 오스카 수상 여배우가 된 뒤 찾아온 수많은 시나리오 중 ‘도그데이즈’를 택했다. 윤여정은 극 중 세계적인 건축가 민서로 등장한다. 무뚝뚝하고 까칠한 성격이지만 하나뿐인 가족인 반려동물 완다에게만큼은 다정하다. 어느날 길에서 쓰러져 MZ라이더 진우에게 도움을 받지만 완다를 잃어버리게 된다.

그는 “김덕민 감독은 조감독일 때 만났다. 당시 우린 아무것도 아닌 취급을 받았다”면서 “김덕민 감독도 나이가 많다. 조감독만 19년을 했다더라. 그때 ‘입봉 할 때 내가 필요하다고 하면 내가 (출연) 해야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도 인생을 정리해야 하는 상황이라 단순화해서 생각했다. 감독만 보자 해서 출연했다. 물론 시나리오도 봤다”면서 “김 감독은 참을성이 많았다. 참을성이 없는 나를 많이 위로해줬고 인품이 아주 좋았다. 역량은 잘 모르겠으나, 재주 많은 사람도 많이 봤는데 남는 건 인품과 성품인 것 같더라” 고 말해 뭉클함을 안겼다.

그러면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서는 여전히 “불가사의하다”고 했다.

“상 탄 건 정말 내가 생각해도 불가사의한 일이에요. 상상도 안 했던 일이고. 촬영 끝나자마자 너무 힘들어서 쉬러 도망갔어요. 6주 촬영했는데, (내 촬영이) 5주차에 끝났어요. 도망갔기 때문에 잊어버렸던 작품이에요.”

윤여정은 그러면서 “산다는 게 이렇게 불가사의”라면서 “인생은 전위예술이고 영원한 미완성의 실험이다”라고 표현 했다. 그는 또 “나도 완성된 사람이고 싶은데 잘 안된다. 그래서 그때 인터뷰 할 게 없어서 내가 안했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그는 아카데미 수상 후 달라진 점에 대해 묻는 질문에 “나는 달라진 건 없다”면서도 “영화 홍보할 때 인터뷰에 이렇게 많이(기자들이) 오지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가끔 존경한다 그러면 너무 부담스럽다. 난 존경받을 만한 사람은 못된다”고 했다.

한편 ‘도그데이즈’는 오는 2월 7일 설 연휴를 앞두고 개봉한다.